인니 강진·쓰나미 사망자 420명 증가일로

인도네시아 팔루와 동갈라 지역을 덮친 7.5 규모의 지진과 쓰나미로 29일(현지시간) 현재 420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팔루 교도소 등 죄수 수백명 탈옥도

[헤럴드경제]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를 강타한 강진과 쓰나미로 사망자 수가 420명으로 늘어나고 죄수 수백명이 탈옥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관계자는 29일 저녁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420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앞서 재난당국은 28일 오후 중앙술라웨시주 팔루와 동갈라 지역을 덮친 규모 7.5의 지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최소 384명이 숨지고 540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현재 지진으로 무너진 팔루의 한 호텔 잔햇더미 아래 수십 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재난당국은 파악했다.

현지 구호에 나선 적십자사의 한 관계자는 “팔루 지역의 피해 상황 관련 정보는제한적으로 확보하고 있지만 동갈라는 통신이 완전히 두절돼 현지 소식을 전혀 들을수 없다”고 말했다. 동갈라는 팔루보다 진앙지에 더 가까우며 30만명 이상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와중에 교도소에 수감된 죄수 수백명이 강진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을 틈타 탈옥했다고 현지 안타라 통신이 보도했다.

팔루 교도소에는 560여명이 수감된 상태였는데 지진으로 벽이 무너지자 절반 이상이 도망간 것으로 알려졌다.

아디 얀 리코 팔루 교도소장은 “경비원이 수감자들의 탈옥을 막기가 매우 어려웠다”며 “경비원 역시 패닉상태였다”고 말했다. 동갈라 교도소에서도 재소자 100여명 이상이 탈출했다.

한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관련 부처에 구호 지원 대책 등을 즉각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위도도 대통령은 30일 중으로 피해 지역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