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센토사 합의에 따라 비핵화 조치 추진”


- 평양 방북 소감엔 “평양 제재효과 느끼기 어려워”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질의에 “(종전선언, 인도적 지원, 사절단 파견 등) 북미 간 센토사 합의에 양측이 원하는 조건이 잘 정리돼 있다”며 “포괄적으로 담겨 있기 때문에 협상하는 과정에서 병행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연락사무소 설치에 대한 질의를 받고 “(센토사 합의에 따라) 사무소가 설치되면 큰 의미가 있는 신뢰구축이 될 것”이라며 “비핵화의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강 장관은 또 미국의 대응조치가 필요하냐는 질의에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서는 한미간에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북한이 체제 안정을 요구하는데, 양측간 불신을 불식시키는 신뢰 안정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핵시설 신고는 어느 시점에는 있어야겠지만 그 이전에 대응조치를 취해서 북한이 안심할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남북 정상회담 방북단으로 다녀온 소감에 대해서는 “평양만 보면 제재효과를 느끼기 어려웠다”고 답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