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국민들 남북군사합의로 국방력 얼마나 약화됐는지 감 못잡아”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1일 “국민들은 남북군사합의로 우리의 국방력이 얼마나 약화되고 무장해제가 됐는지에 대해서 전혀 감을 잡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남북군사합의검증특위 척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특위 출범이유를 밝혔다. 그는 “국민들께서 알아야지 이 문제가 바로잡히고 우리 정부가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한 이야기들이 좀 많이 나올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날 획의에 참석한 김영우 특위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다고 말하고 있다. 정말 그런지 우리는 진지하게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평화의 시대가, 정말 우리 장병들과 국민 생명, 대민 영토 지키는 데 실질적으로 도움 되는 진짜 평화인지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한 것인지 한국당은 깊이있게 고민하고 따져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9ㆍ19 평양의 남북군사합의문은 불편한 진실, 정말 위험천만한 내용을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은 지금 핵무기까지 개발해서 보유하고 있지 않나. 이런 마당에 우리가 필요한 첨단 무기 전력 증강 사업이나 군사훈련, 또 한미연합훈련까지, 앞으로는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며 “이렇게 하고도 우리가 과연 평화시대 열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남북평화시대 열렸다고 하는 마당에 국민들은 평화 무드에 젖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한국당은 남북군사합의 선언을 따지고 든다는 게 정치적으로는 부담도 있다. 하지만 나라를 지키는 국방 정책은 혹시 이을지도 모르는 도발 사태와 우발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가능성이 0.001%라도 우리는 대비를 하는 것이 맞다”며 “적이 절대로 공격해오지 않을 것이란 선의에 기초해선 국방이 되질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