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은 너무 좁아’…호주 땅 사들이는 중국 부자들

[헤럴드경제]중국 부유층이 최근 수년 새 호주 부동산을 사들이면서, 지난해에만 무려 150억 호주달러(약 12조원)에 달하는 부동산을 손에 넣은 것으로 나타났다.3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부유층들은 베이징, 선전, 홍콩 등의 좁고 밀집한 아파트보다 훨씬 넓고 쾌적한 호주의 거주 환경에 이끌려 최근 수년 새 거액을 쏟아붓고 있는데, 지난해 호주 부동산에 투자한 150억 호주달러는 중국을 제외한 다른 모든 나라의 투자자들이 구매한 부동산보다 두배나 더 많은 금액이다.

더구나 이는 호주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취득한 중국인을 제외한 금액이어서, 이들을 포함하면 중국인의 호주 부동산 투자액은 더 커진다.

호주 멜버른 [사진=123rf]

또, 지난해 500만 호주달러(약 40억원) 이상을 호주에 투자해 투자이민 비자를 취득한 외국인 1만여 명 가운데 중국인의 비중은 90%에 달했다. 그 뒤를 인도, 영국 등이 이었다.

중국인들의 호주 관광도 갈수록 늘고 있어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이 호주에서 쓴돈은 109억 호주달러(약 8조7천억원)에 달한다. 이들의 소비로 호주의 명품 시장도 호황을 누리고 있다.

호주로 유학을 온 중국인 학생의 수도 17만 명을 넘어서 호주 내 외국인 유학생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중국 부유층이 호주로 몰려들면서 소비 활성화 등 호주 경제에 도움이 되고 있지만, 집값 폭등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고 SCMP는 보도했다.

중국인들이 시드니, 멜버른 등에서 ‘묻지마 투자’에 나서면서 이들 지역의 주택가격은 지난 10년 새 2배 이상으로 올랐다. 시드니의 주택 가격 중간값은 가구소득 중간값의 13배에 달할 정도다.

호주 정치권에서는 중국이 호주에서 경제적 영향력과 함께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원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중국인이나 중국 기관이 호주 정당에 기부한 자금은 1260만 호주달러(약 100억원)에 달해 전체 외국인 기부액의 80% 가까이를 차지했다.

이에 지난해 맬컴 턴불 총리가 중국이 호주 내정에 간여하려 한다고 비난한 것을 시작으로, 호주 정치권에서는 정치ㆍ사회ㆍ문화 부문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차단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호주 정부는 외국 정부 로비스트들의 활동을 제한하고 외국인의 정치자금 기부를 금지하는 내용의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호주 의회는 의원 사무실에서 인턴 활동을 할 수 있는 자격을 호주 국민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SCMP는 “중국 부자들은 여전히 호주에 대한 ‘짝사랑’에 빠져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제 호주와 중국의 가장 좋았던 시절은 지나간 것으로 여겨진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