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1인가구 청년 ‘소셜다이닝’ 주선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금요일은 오는 5일과 12일 오후 7시부터 창천동 우드스탁 건물 2층에서 ‘소셜 다이닝’ 행사를 연다고 1일 밝혔다.

신촌 도시재생사업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 행사는 구에 사는 청년 1인가구가 참여 대상이다. 함께 음식을 요리한 후 나눠 먹으며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음식 재료는 참가자가 미리 정한 메뉴에 맞춰 구가 준비한다.

요리와 식사 외에 자취요리와 자취생활 관련 퀴즈를 푸는 ‘자취골든벨’, 건강에 좋은 요리를 배우는 ‘쿠킹클래스’가 진행된다.

매회 20명씩 모두 40명이 참여하며, ‘자취생으로 살아남기’(https://www.facebook.com/onehomelife)와 ‘혼밥 말고 여러밥’(https://onoffmix.com/event/152827)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문석진 구청장은 “청년이 서로의 생각을 나누고 꿈을 응원하는 시간”이라며 “이 행사로 공동체 가치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