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구청장이 직접 답변하는 ‘영등포 신문고’ 운영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1일부터 청와대 국민청원을 벤치마킹 한 온라인 청원창구 ‘영등포 신문고’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영등포 신문고’는 모든 구민이 자유롭게 구정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공론의 장으로 구민 1000명 이상이 공감하는 사항은 구청장이 직접 답변하고 정책에 반영한다.

이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구민제안창구 ‘영등포1번가’와도 일맥상통한다. ‘소통’과 ‘협치’를 강조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구정 철학을 담은 것으로 다수 구민의 의견수렴을 통한 탁 트인 열린 구정 실현을 목표로 한다.

영등포 신문고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PC나 스마트폰으로 영등포 신문고 전용사이트(talk.ydp.go.kr) 또는 구 홈페이지(www.ydp.go.kr)에 접속 후 ‘청원하기’ 메뉴를 선택하면 된다.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SNS 인증을 통해 간편하게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청원 대상은 영등포구와 관련된 주요 정책이나 사회적 현안, 자치법규 제ㆍ개정 등에 대한 의견 및 요구사항 등으로 여러 사람들의 공감을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단순 민원과는 구분된다.

청원 등록일로부터 30일 간 1000명 이상의 지지 서명(댓글)을 받으면 공감청원으로 성립되며, 구청장으로부터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다.

답변은 담당 부서의 검토와 각계각층 전문가 60명으로 구성된 미래비전위원회의 숙의과정을 거쳐 청원 성립일로부터 20일 이내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단, 공감청원 성립이 되지 않는 사항은 10일 이내 담당 부서에서 답변한다.

구는 영등포 신문고가 지속가능한 소통ㆍ참여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청원 처리의 적정성, 피드백 여부를 분기별로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또 1000명 지지서명을 획득한 공감청원 대상자를 초청해 구청장 면담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실효성 있는 구민과의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 신문고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소통창구”라며 “꽉 막힌 영등포가 아닌 구민의 참여와 소통이 일상화되는 ‘탁트인 영등포’로 도약할 수 있도록 영등포 신문고를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