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강남본점 개장 1년…방문객 500만명 돌파

고객들이 올리브영 강남본점에서 상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CJ올리브네트웍스]

- 지난해 4분기 대비 매출 39% 증가
- 국내 고객 매출 1위 점포…명소 자리매김
- 강남 상권에 최적화…디지털 서비스 선보여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강남본점 개점 1년 만에 누적 방문객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올리브영 강남본점은 지난해 9월30일 서울 강남역 상권에 4개 층 규모로 문을 연 올리브영의 플래그십 스토어다.

장기화한 경기침체와 온라인 쇼핑 공세 속에 오프라인 매장이 고전하는 상황에서 강남본점은 시간이 흐르면서 실적도 향상되고 있다.

강남본점은 매출 기준으로 올리브영 전국 매장 가운데 명동본점에 이어 2위 점포다. 올해 3분기 매출은 개장 직후인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39% 증가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명동본점이 외국인 관광객이 선호하는 K-뷰티 쇼핑 메카라면, 강남본점은 우리나라 2030 젊은 세대가 즐겨 찾는 매장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소개했다. 유동인구가 많은 주말에는 강남본점 고객 수가 하루에 2만명을 넘는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강남본점은 올리브영의 핵심 DNA인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와 트렌드, 쇼핑의 재미를 한데 모은 대표 매장으로, 1년 만에 국내 고객 매출 1위 점포라는 목표를 달성했다”고 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