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임명강행 수순…국회 자질검증 2R

야, 4일 대정부질문 주목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질검증 마당이 다시 한 번 국회에서 펼쳐진다.

청와대가 유 장관 후보자를 국회의 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 강행할 예정인 가운데, 오는 4일 열리는 대정부질문은 유 후보자에 대한 두번째 청문회처럼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오늘까지다”며 “국회의원 출신에 대한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한 것은 사상초유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이 유 후보자 관련 문제를 심각하게 본다는 것이다. 장관으로 부적절하다고 판단했고, 청와대와 본인에게 판단을 수차례 촉구했다”며 “정기국회에서 할 일이 많은데, 한반도 긴장완화 국면이 계속되면서 청와대 머리 속엔 협치란 단어가 사라진 것 같다”고 했다.

야권의 비토가 거세지면서 유 후보자는 4일 열리는 대정부질문에서 한차례 홍역을 치를 전망이다.

대정부질문에서 발표자로 나서는 이철규 한국당 의원은 통화에서 “청문회 때 나오지 않았던 이야기들을 하게 될 것이다. 대정부질문에서 하루 종일 비판하면 뭐라도 이슈가 될 것”이라며 “‘한명만 팬다’는 마음가짐”이라고 했다.

다만, 야권 내부에서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됐던 대정부질문 보이콧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싸워도 들어가서 싸운다”는 것이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가 국회의 가장 중요한 견제수단이다. 포기할 수 없다”며 “싸우더라도 들어가서 싸워야 한다. 야당이 국회를 버릴 수 없다”고 밝혔다. 윤영석 한국당 대변인도 “아이디어로 거론됐으나 이제는 들어간 방안”이라고 일축했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처럼 어디가서 드러눕고, 그런 식의 투쟁은 보수에게 어울리지 않는다. 국민은 논리적인 투쟁을 바란다”며 “좌파와 똑같이 해서 되겠느냐. 그런 행태 때문에 우파가 돌아섰다. 이죽이죽 거리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보이콧은) 잠시 화풀이일 뿐이다. 안 들어가면 손해가 누구겠느냐”며 “잘못된 인사이기에 국민이 알도록 해야한다. 그런 기회의 장을 마다하면 어디서 무슨 이야기를 하겠느냐. 보이콧 이야기는 하(下)수 중의 하수다”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예정된 의사일정이다. 국회는 진행하면서 비판을 하는 것이 맞다”며 “강행에 대한 정치적 부담을 여권이 질 뿐이다. 주장을 했는데 끝까지 청와대가 안 받으니 어떻게 하겠느냐”고 설명했다. 

홍태화 기자/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