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시정 구호·방침 선포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5일 ‘제45주년 시민의 날(10.8)’ 기념행사를 연다고 1일 밝혔다.

성남시는 시민 공모를 통해 확정한 민선 7기 시정 구호와 방침을 이날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시청 온누리에서 오후 2시 열리는 기념식에서 은수미 성남시장이 직접 선포한다.

각계각층의 시민 100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청 건물 중앙 현관에 내건 ‘시정 구호 현판’도 공개한다. 시민 참여 행사도 다양하게 마련한다. 행사 주제는 ‘하나된 성남, 시민이 시장입니다’이다.

온누리에서 성남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시민들이 ‘성남시민의 노래’를 함께 부르고, 성남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동영상을 본다. 시민 대표 7명이 시민헌장을 낭독하고, 모범시민상(6명)·문화상(4명), 시정 구호 및 방침·주민참여예산 공모 선정자는 상을 받는다.

시청 로비에선 성남을 추억하는 사진 전시회(4~5일)가 열린다. 100여 점의 사진 속에서 광주대단지 시절을 포함한 성남시의 옛 모습을 볼 수 있다. 성남FC 선수단의 팬 사인회도 열린다.

시청 광장에는 성남시 아동수당 및 아동수당플러스 사업 안내, 심폐소생술·지진 체험, 목공예품 만들기, 수돗물 시음회, 자매결연 시·군 직거래장터가 펼쳐진다. 정해진 성남시민의 날은 10월 8일이다. 시는 한글날로 이어지는 징검다리 연휴로 기념행사를 앞당겼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