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공대생이 꼽은 가장 매력적인 직장 삼성전자 9위

- 작년보다 1계단 올라
- 1위는 작년에 이어 구글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전 세계 공대생이 꼽은 매력적인 직장 가운데 삼성전자가 9위에 올랐다.

2016년부터 3년 연속 ‘톱 10’에 올랐으며, 아시아 기업들 가운데서는 일본소니를 제치고 선두에 랭크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인적자원(HR) 컨설팅업체인 유니버섬(Universum)이 최근 발표한 ‘2018년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고용주’(2018 World‘s Most Attractive Employers) 명단에서 삼성전자가 공학ㆍIT 전공 부문 9위에 랭크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계단 오른 순위다. 아마존(10위)과 소니(11위), 페이스북(23위), 화웨이(40위) 등 글로벌 유력 IT 기업들도 제쳤다.

삼성전자는 2015년까지만 해도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이후 2016년 9위를 시작으로 3년째 ’톱10‘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브라질,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영국 등 전 세계 12개 국가의 공학ㆍIT 전공 대학생ㆍ대학원생 11만8067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서 올해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미국 구글이 차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그 뒤를 이었고, 애플과 BMW그룹, 인텔, 제너럴일렉트릭(GE), IBM, 지멘스 등이 삼성전자에 앞섰다.

삼성전자는 또 이들 12개국의 경영학 전공 학생 11만84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44위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5계단 높아졌다.

구글은 경영 전공생들 사이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직장으로 선정됐고, 골드만삭스와 언스트앤영(E&Y)이 뒤를 이었다.

유니버섬은 10번째로 발간한 올해 연차 보고서에서 “2009년과 비교했을 때 상위권에서 큰 차이는 없었다”면서 “2009년 당시 공학ㆍIT 전공 학생들이 선호한 직장 상위 30개 기업 가운데 18개가 올해도 30위 내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위 권에 새롭게 등장한 기업 가운데서는 공학ㆍIT 전공 부문에서 삼성전자 등이 눈에 띈다”고 덧붙였다.

su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