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강진 피해 인도네시아에 100만달러 지원…구호대 파견도 검토

[헤럴드경제]정부가 최근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에 100만 달러(한화 11억여 원)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고 긴급구호대 파견도 검토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지진과 쓰나미로 팔루의 회교사원(모스크)이 30일 여전히 물에 잠긴 채 부서지고 주변이 잔해들로 어지러운 모습.[사진=AP 연합뉴스]

외교부는 30일 “이번 인도적 지원은 피해 주민의 긴급한 인도적 수요와 조기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피해 규모가 확대될 가능성을 고려해 국내 관계부처 간, 그리고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를 거쳐 우리 해외긴급구호대 파견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지난 28일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과 뒤따른 쓰나미로 지금까지 830여 명이 숨지고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