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짜미’ 日 강타…하늘땅 교통 마비·최소 72명 부상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초강력 태풍 ‘짜미’가 일본 열도를 강타하면서 항공과 철도 교통이 마비되고 하천이 범람하는 등 피해를 낳고 있다.

짜미는 이날 저녁 태풍 ‘제비’가 이달 초 휩쓸고 갔던 간사이(關西)지방에 상륙했다. 이후 북동쪽 수도권 방향으로 향하며 일본 열도를 종단할 것으로 보여 피해가더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제24호 태풍 짜미는 30일 오후 8시 10분 현재 와카야마(和歌山)현 다나베(田邊)시에서 상당히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시속 50㎞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당 45m, 최대 순간풍속은 60m다. 태풍 중심 남쪽 190㎞와 북쪽 150㎞ 이내에서 풍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72명 부상·130만여 명 피난강풍과 함께 폭우를 동반한 짜미는 일본 남단 오키나와(沖繩)와 규슈(九州) 지역을 거치면서 곳곳에 크고 작은 피해를 남기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가고시마(鹿兒島)현 아마미(奄美)시 나제(名瀨)항에 있던 높이 11m의 등대가 강풍과 높은 파도를 맞고 뽑혀나갔다. 강화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등대가 뽑혀나가며 그 자리에는 콘크리트로 만든 지반 부분만 남았다.

고치시 해안에서는 돌풍이 발생해 주택의 지붕 기와 일부가 무너져내렸고, 비닐하우스의 기둥이 뽑혀 무너지는 피해 신고도 잇따랐다.

수도권 전철·지하철 정지태풍이 접근하자 이달 초 태풍 제비의 직격탄을 맞아 폐쇄됐던 오사카(大阪) 간사이공항은 이날 낮 11시 활주로 2개를 모두 다시 폐쇄했다.

제비로 인한 피해 복구 작업이 끝나지 않은 가운데 태풍이 강타할 경우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고 보고 선제로 폐쇄 결정을 한 것이다. 공항폐쇄는 오는 1일 오후 6시까지 19시간가량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짜미가 일본 열도를 종단하는 모양새를 띠자 규슈와 간토(關東) 지역을 중심으로 항공기 결항이 잇따랐다.

NHK에 따르면 오후 1시 현재 이날 이미 결항했거나 결항이 결정된 국내선 항공기는 모두 1126편이나 됐다.

태풍 짜미는 간사이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면서 넓은 지역에 영향을 주며 큰 피해를 낳을 것으로 우려된다.

기상청은 짜미가 도쿄 도심에 도달할 경우 1938년 기록됐던 초당 최대 순간 풍속 46.7m를 80년 만에 상회하는 강풍이 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기상청은 짜미가 열도를 종단하며 북상할 경우 광범위한 지역에서 피해가 나올 수 있다며 주민들에게 강풍과 폭우, 산사태, 높은 파도 등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간사이 지역에서는 간사이공항이 폐쇄된 데 이어 많은 관광객이 찾는 놀이공원인 오사카 유니버설스튜디오가 문을 닫았다.

JR니시니혼(西日本)은 오사카·교토(京都)·고베(神戶) 지역의 철도 운행을 멈췄으며, 한큐(阪急)백화점 등 도심 백화점도 영업을 중단했다.

수도권에서도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기 전부터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오다이바의 레고랜드와 지바(千葉)의 도쿄 디즈니랜드가 단축 영업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