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바로투자증권 인수

- AI 활용 자산관리서비스 구상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 간편송금업체인 카카오페이가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한다.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의 최대 주주에 올라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2008년 설립된 바로투자증권은 지난해 매출 573억원, 영업이익 73억원을 기록한 기업금융 특화 중소형 증권사로, 다양한 금융 상품의 판매 및 중개, 금융자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통해 모회사인 카카오의 인공지능(AI) 기술력을 활용한 비대면 기반의 혁신적 자산관리 서비스를 구상하고 있다.

또 은행, 카드사, 증권사 등 여타 금융권과의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다양한 분야의 금융 서비스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생활 금융 플랫폼을 확산하기 위해 노력해온 카카오페이가 본격적인 금융 비즈니스로 나아가는 첫 행보”라며 “앞으로도 여러 제휴사들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차별화된 금융 라이프를 누릴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ons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