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독립운동가 후손 위한 주거 개선 소셜기부

주방 단열공사에 참여하고 있는 티몬 직원들. [제공=티몬]

- 소셜기부 모금액 전액 보수 공사 투입
- 직원들도 직접 현장 나가 봉사활동 참여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국내 대표 모바일 커머스 티몬은 지난 8월15일 광복절에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진행한 ‘독립운동가 후손 주거 개선 캠페인’의 공사가 완료됐다고 1일 밝혔다.

티몬은 지난 8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소셜기부를 통해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생활고에 시달리는 독립운동가 후손들을 위한 주거 개선 모금활동을 진행했다. 총 3715명의 참여로 모금된 2070만원과 티몬이 전달한 500만원의 기부금 전액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후손 송태영 할아버지의 집 보수 공사에 사용됐으며 약 2주간 진행된 공사는 추석 연휴를 앞둔 9월21일 완공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9월6일 철거를 시작으로, 약 2주에 걸쳐 내부공사, 전기공사, 설비공사 등 전반적인 보수를 진행했다. 그 밖에도 노후된 지붕을 교체했고 마당에 임시로 놓여져 있던 화장실을 실내에 설치해 추운 겨울에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또 티몬 직원들은 지난 9월12일 직접 서산 공사 현장에 나가 아궁이로 불을 지피던 노후된 주방의 단열 시공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유한익 티몬 대표는 “연휴 전에 공사가 마무리되어 할아버지 가족이 모두 모여 안락한 집에서 명절을 보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많은 독립운동가 후손들에게 사회적 관심과 국가적 지원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티몬 소셜기부는 국내 비영리단체들과 함께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기부 모금을 매월 진행하고 있다. 2000원, 5000원, 1만원의 소액을 편리하게 기부할 수 있도록 해 부담없이 기부에 참여할 수 있으며 전월에 모금된 금액의 사용처를 다음 회차에 상세히 공개함으로써 기부액의 쓰임을 신뢰할 수 있도록 고지하고 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