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사자 64위, 68년만에 조국에 돌아오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군의 날인 1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유해 봉환행사에서 64위의 6.25 참전 국군 전사자에 대해 경례를 하고 있다.

-북미 공동발굴한 유해 중 64구, 국군 전사자로 판명
-전날 서울공항 도착, 정밀감식 후 국립묘지 안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6.25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 전사한 국군 유해 64구가 68년 만에 하와이를 거쳐 조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제70주년 국군의 날인 이날 오전 9시 30분 성남 서울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관으로 북한지역에서 발굴된 6.25전쟁 국군전사자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가 열렸다.

1996년부터 2005년까지 약 10년간 북미 양국이 함경남도 장진, 평안북도 운산, 평안남도 개천 등에서 발굴한 유해 중 한미 공동감식결과에 따라 국군전사자로 판명된 64위가 봉환됐다.

봉환식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육해공군 각 군 참모총장,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6.25 참전용사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앞서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지난달 28일 하와이에 있는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으로부터 국군전사자 유해를 인수했다. 관에 담긴 64위의 유해는 우리 공군 특별수송기에 실려 전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이 특별수송기가 우리 영공을 진입할 때부터 공군 F-15K 편대와 FA-50 편대가 성남 서울공항까지 호위했다.

과거에도 북한이 미국 측에 송환했던 북미 공동발굴 유해 중 국군전사자로 판명된 총 28위가 3차례에 걸쳐 송환된 적이 있다.

이번에 봉환된 유해는 1950년 10~11월 장진호, 운산, 개천, 구장동 전투지역 등 미군과 국군이 중공군과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현장에서 발굴됐다.

봉환식 행사는 6.25참전기장 수여, 묵념 및 헌화, 조총 발사, 추모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모든 유해에 6.25 참전기장을 직접 수여했다.

봉환식이 끝난 뒤 국군전사자 유해는 헌병 등의 호위를 받으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이송됐다.

이후 신원확인을 위한 정밀감식 및 DNA 검사 결과 신원이 확인된 유해는 유가족에게 전달 후 국립묘지에 안치될 예정이다.

그동안 미국 측으로부터 인수한 28위의 북미 공동발굴 국군전사자 유해 중에서는 5위가 최종 신원확인 후 유족에게 전달됐다.

6.25전쟁 당시 미 3사단 소속 카투사로 장진호 전투에 참여했던 정일권(86)씨는 “68년 전에 장진호 전투에서 함께 싸웠던 전우가 이제라도 조국의 품에서 편히 쉴 수 있어 다행”이라며 “하루빨리 DMZ뿐만 아니라 북한지역에서의 유해발굴이 진행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하와이 현지에서 유해를 인수한 서 차관은 “이번 북한지역 국군전사자 유해봉환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국가 무한책임 의지를 실현한 것으로 마지막 한 분을 모시는 순간까지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