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세계 최대 풍력발전사업 초고압 케이블 공급

- 영국 ‘혼시(Hornsea) 프로젝트 1’에 이어 ‘프로젝트 2’도 수주
- 유럽, 북미, 아시아 신재생 에너지 사업 참여 기대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LS전선이 세계 최대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초고압 케이블을 잇따라 공급한다.

LS전선은 덴마크 국영 에너지 기업인 외르스테드(Ørsted, 舊 동에너지)사와 ‘혼시(Hornsea) 프로젝트 2’에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LS전선은 400kV 프리미엄급 케이블 등 약 350km의 초고압 케이블을 2021년까지 공급한다.

혼시 프로젝트는 영국 동부 근해에 대규모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프로젝트 1, 2가 각각 2019년과 2022년에 완공되면 총 2.4GW(기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한다. 약 240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LS전선은 이미 2016년 외르스테드로부터 프로젝트1을 수주, 초고압 케이블을 공급해 왔다. 특히 이번 입찰은 LS전선 외 유럽의 주요 케이블 업체들에만 입찰 기회가 주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LS전선은 세계적인 신재생 에너지 기업인 외르스테드와 협력 관계를 구축, 외르스테드가 세계 각지에서 수행하는 풍력발전단지 사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케이블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대표적인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연속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유럽은 물론 북미, 아시아 등에서 프로젝트 참여 기회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