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美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추진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셀 생산 모습

- “美 공장 후보지 2~3곳 두고 조율 중”
- 한국ㆍ중국ㆍ유럽ㆍ미국 ‘4각 편대’ 확보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미국 남부 2~3곳을 후보지로 경제성 등을 검토해 공장 건설을 추진 중이다.

미국 진출이 현실화하면 국내와 유럽, 중국에 이은 네 번째 글로벌 배터리 생산 공장이 된다. 중국, 유럽과 더불어 중요성이 커지는 미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글로벌 OEM사들의 전기차 배터리 물량 확대에 따라 선제적으로 미국 공장건설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부지나 투자규모 등은 확정된 것은 없지만 곧 공식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초 헝가리 유럽공장 투자발표에 이어 올해에만 중국과 미국 공장 건설을 연달아 추진하는 등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특히 이번 미국 진출은 그동안 ‘선(先) 수주 후(後) 증설’ 전략이 아닌, ‘선 증설 후 수주’ 전략을 택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는다.

이는 미국 현지 시장의 중요성을 감안한 전략인 동시에, 미국에 진출한 글로벌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물량을 수주하기 위한 선제 조치로 해석된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