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강진 실종 한인 사망…”호텔 잔해속 시신으로 발견돼”

연락두절 6일만에…외교부, 장례절차 등에 영사조력 제공 예정

인도네시아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본 술라웨시섬 팔루 지역에서 실종됐던 우리 교민 1명이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외교부가 4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팔루 지역 지진으로 실종됐던 발리 거주 교민 1명은 인도네시아 당국의 수색 결과, 이날 오후 2시50분께(현지시간) 숙소 로아로아호텔 잔해 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실종 한국인 발견된 로아로아호텔(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종 한국인 발견된 로아로아호텔(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당국자는 “시신의 신체특징을 통해 실종자 본인임을 확인했으며, 팔루 시내 경찰병원에 안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패러글라이딩 대회 참석차 팔루에 머물렀던 이 교민은 이 지역에 강진이 발생한 지난달 28일 오후 6시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그가 붕괴한 팔루 시내 8층 호텔 잔해에 갇혔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색 작업을 펴왔다.

주인도네시아대사관은 실종 인지 직후부터 인도네시아 당국에 교민이 체류했던 호텔에 대해 조속한 수색·구조를 지속 요청하고 담당 영사 등 직원 5명이 팔루 현지와 인근 지역에서 이를 독려하는 등 구조 노력을 기울였다.(연합)

외교부와 주인도네시아대사관은 향후 유가족과의 협의를 통해 장례절차, 유가족 귀국 지원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