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13분만에 4골 새역사…음바페 “더 많은 골 넣어야”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킬리안 음바페(19·PSG)가 13분 만에 4골을 폭발시켰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린스에서 열린 2018-19 프랑스 리그앙 9라운드에서 올림피크 리옹을 상대로 5-0 대승을 거뒀다. 이번 시즌 9전 전승을 달리고 있는 PSG는 압도적인 리그 1위를 유지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음바페는 전반 초반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1도움을 기록한 뒤 후반 들어 엄청난 골 폭죽을 터트렸다.

음바페는 후반 16분 박스 안에서 때린 왼발 슈팅이 양 쪽 포스트를 한 차례씩 때린 후 골망을 흔들었다. 4분 뒤에는 오른쪽에서 올려준 마르퀴뇨스의 땅볼 크로스를 받아 추가골을 기록했다.

후반 24분에는 네이마르의 패스를 받아 또 일대일 찬스를 잡았다. 음바페는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오른발 로빙 슈팅으로 리옹의 골문을 갈랐다. 무려 8분 만에 음바페는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음바페의 화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29분 박스 안에서 뫼니에와 네이마르의 슈팅이 연이어 수비 몸에 맞고 튕겨나왔다. 음바페는 흘러나온 공을 침착하게 잡아서 오른발 강력한 슈팅으로 수비를 뚫고 4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음바페는 단 13분 만에 4골을 폭발시켰다. 이는 프랑스 리그앙 역사상 45년 만에 나온 대기록인 동시에 45년 만에 가장 어린 4골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파리 생제르맹도 이날 승리로 새 역사를 썼다. 개막 9연승을 기록하면서, 1936~1937시즌 올림피크 릴루아가 기록했던 8연승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4골로 팀 승리를 이끈 음바페는 “이번 경기에선 기어갈 만한 많은 것들이 있었따”면서 “가장 중요한 건 우리가 한 팀으로 기록을 만들었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계속 하나의 팀으로 뛸 것이다. 올 시즌에 역사를 쓰길 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음바페는 “더 많은 골을 넣어야 한다”면서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토마스 투헬 파리 생제르맹 감독은 “팀에 엄청난 자신감이 있다. 하지만 놀랍진 않다. 선수들이 특별한 일들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