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워싱턴 방산전시회서 ‘지상군 첨단화 솔루션’ 공개

한화 방산한화그룹의 4개 방산 계열사인 ㈜한화[000880], 한화시스템, 한화지상방산, 한화디펜스는 8일 미국 워싱턴DC에서 개막한 글로벌 방산전시회 ’2018 AUSA’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오는 10일까지 진행되는 ‘AUSA 2018′은 미국육군협회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지상군 분야 방산전시회로, 미국과 독일, 영국, 이스라엘 등 세계 각국의 방산업체 650여개가 참가했다.

한화는 이번 전시회에서 ‘지상군의 첨단화에 기여하는 토털 디펜스 솔루션’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 정밀타격 ▲ 차세대 전투차량 ▲ 차세대 군 통신망 ▲ 대공방어 등 4개 분야의 핵심 무기체계를 공개했다.

정밀타격 존에서는 천무 다연장 체계와 수출형 K9 자주포를, 대공방어 존에서는 피아식별장비(IFF) 모드 5, 레이저경보수신기(LWR), 비호복합, 한국형수직발사체계(KVLS) 등 항공·방공 솔루션을 각각 선보였다.

또 차세대 전투차량 존에서는 AS 21 레드백(REDBACK) 장갑차와 타이곤(TIGON) 6×6 차륜형 장갑차, 국방로봇 등을, 차세대 군 통신망 존에서는 분산형 이동기지국 장비인 ‘DMC-LTE’와 전술이동통신체계(TMCS) 등을 각각 전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이번 전시회에 참가해 4개 방산 계열사가 통합 전시관을 운영했다”면서 “우리나라 기업 중 최대 규모의 전시 부스(418㎡)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