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청 설립 쉽지 않다”

재외동포청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재외동포청 설립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알려진다. 월드 코리안 신문에 따르면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최근 열렸던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의 내부 프로그램 중 하나였던 ‘정당 정책포럼’에 더불어민주당 발표자로 참석해 “재외동포청 설립이 쉬워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재외국민보호법 제정을 통한 재외국민보호 및 서비스 강화 ▲재외동포청 신설 ▲재외동포교육 지원 확대 ▲재외선거 개선 등 4가지를 재외동포 공약으로 발표한 바 있다.

지난 2월 재외동포청 설치 및 지원을 담안 ‘재외동포기본법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는 등 재외동포청 설립에 앞장서 왔던 김경협 의원은 지난 5일 서울 잠실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정당 정책포럼에서 “재외동포 정책이 어려 부서에 걸쳐 있는데 이를 하나로 합치려다 보니 어려움이 있다. 해당 부처들이 전부 다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재외동포청에 대한 대안으로 재외동포 원스톱 지원센터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재외동포 업무를 보는 정부 각 부처로부터 파견직원을 받아 센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198만명의 재외유권자를 위해 재외선거구를 두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도 “좋은 아이디어로 참조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탈리아와 프랑스 등은 세계 각지에 널리 퍼져 있는 동포들을 위해 재외선거구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