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5위 눈앞·롯데는 kt에 덜미…SK, 6년 만의 PO 직행

SK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12-5로 크게 이겨 남은 두 경기에 관계없이 정규리그 2위로 6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경기가 끝난 뒤 SK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기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KIA, 한화 제압…롯데는 kt와 더블헤더서 모두 패배
-KIA가 11일부터 롯데와 3연전서 1승만 하면 5위 결정
-로맥 만루포·김광현 11승…SK, 두산 꺾고 2위 확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롯데 자이언츠에 턱밑까지 쫓겼던 KIA 타이거즈가 한화 이글스를 제물로 3연패에서 벗어나며 가을야구 막차 탑승을 눈앞에 뒀다.

KIA는 1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선발투수 한승혁의 호투와 나지완의 석 점짜리 쐐기포 등을 엮어 한화에 6-1로 이겼다. 한승혁은 5⅓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 2개씩만 내주고 삼진 3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7승(3패)째를 거뒀다. 한화전에서는 통산 5번째 등판만의 첫 승리다.

전날 3연패에 빠진 5위 KIA는 최근 4연승으로 6위까지 치고 올라온 롯데와 승차가 없어졌으나 이날 값진 승리로 롯데와는 승차를 1.5경기로 벌리며 포스트시즌행 막차를 탈 수 있는 5위 경쟁에서 다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KIA는 3경기, 롯데는 4경기를 남겨뒀다. KIA는 롯데와 11일부터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치를 3연전에서 1승만 하면 자력으로 5위를 확정 짓는다.

한화는 이날 승리했더라면 3위를 확정할 수 있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한화 재러드 호잉은 시즌 47호 2루타를 쳐 2016년 KIA 최형우가 작성한 KBO리그한 시즌 최다 2루타 기록(46개)을 갈아치웠으나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롯데는 시즌 전적 11승 1무 2패의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던 kt에 더블헤더에서 모두 패하는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SK 와이번스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선두 두산 베어스를 12-5로 꺾고 2위를 확정, 2012년 이후 6년 만에 플레이오프(PO) 직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SK는 ‘홈런 군단’답게 솔로포(이재원), 투런포(제이미 로맥), 스리런포(김동엽), 만루포(로맥)를 한 경기에 모두 터뜨리는 팀 사이클링 홈런을 달성하며 두산의 추격을 수월하게 뿌리쳤다. 팀 사이클링 홈런은 올 시즌 1호이자 KBO리그 통산 20호 기록이다.

특히 로맥은 1회초 선제 결승 만루 홈런 등 시즌 42, 43호 아치를 연거푸 그리고 홈런 부문 단독 2위로 올라섰다. 1위 김재환(두산, 44홈런)과는 1개 차다.

SK 선발 김광현은 5이닝 동안 7안타를 내줬지만, 2실점으로 막아 시즌 11승(8패)째를 챙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