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관세폭탄’에도 중국수출 ‘순항’…대미흑자도 사상 최대

9월 수출액 14.5% ‘깜짝 증가’…美 추가 압박 명분되나

 

중국 칭다오항의 수출입 컨테이너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칭다오항의 수출입 컨테이너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절반 이상의 제품에 고율 관세를 매기는 등 전방위 무역 압박에 나서고 있지만 중국의 전체적인 수출에는 아직 큰 타격을 입히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의 월간 대미 수출액은 340억달러를 돌파해 전달에 이어 사상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12일 중국 해관총서(한국의 관세청 해당)에 따르면 9월 중국의 수출액은 2천266억9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4.5% 증가했다.

9월 수출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와 전달 증가율인 8.2%와 9.8%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9월 수입액은 1천950억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4.3% 증가했다. 수입 증가율은 시장 전망치인 15.3%에는 미치지 못했고, 전달 증가율 20.0%보다는 5%포인트가량 낮아졌다.

9월 중국 무역수지는 316억9천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해 시장 예상치인 192억달러를 크게 상회했다. 이중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는 341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전달 대미 흑자 310억5천만달러를 크게 웃돌면서 다시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9월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 규모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무역 흑자 규모보다도 컸다.

리쿠이원(李魁文) 해관총서 대변인은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미 무역 마찰이 우리나라 대외무역 발전에 일정한 어려움과 충격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그로 인한 직·간접적인 영향은 전체적으로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며 “우리나라 대외무역은 전체적으로 안정된 가운데 진전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처럼 무역전쟁 와중에 중국의 수출이 비교적 양호하게 유지되고 있고, 고율 관세 부과에도 대미 수출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통계로 확인됐다는 점에서 향후 미국의 대중 압박이 더욱 거세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올해 달러 대비 중국 위안화 환율이 지난 3월 고점 대비 10%가량 오르면서(평가절하) 미국의 관세 부과 효과가 상당 부분 상쇄되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한다.

또 많은 중국 기업이 미국 세관이 수입품을 전수조사하지 않는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관세가 낮은 품목으로 수출 코드 번호를 바꾸는 방식으로 고율 관세를 회피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지난 7월 이후 미국과 중국 정부는 각각 2천500억달러 어치, 1천100억달러 어치에 달하는 상대국 제품에 5∼25%의 관세를 매기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천억달러가 넘는 전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를 매길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은 바 있다.

한편, 달러화를 기준으로 한 중국의 올해 1∼3분기 수출입액은 작년 동기보다 15.7% 증가했다. 이 기간 수출액과 수입액은 각각 12.2%, 20.0% 늘어났다. 1∼3분기 누적 무역수지 흑자액은 2천213억8천만달러였다.(상하이=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