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진 커쇼…류현진에 쏠리는 시선

[헤럴드경제] 커쇼가 무너졌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0)를 내세우고도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ㆍ7전 4승제) 1차전에서 패배했다.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리는 2차전에 선발 등판 하는 류현진(31)에 이목이 집중되고있다.

다저스는 13일 밀러파크에서 벌어진 NLCS 1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에 5-6으로 졌다.

다저스가 후반 막판 매서운 추격을 보여줬지만 끝내 한점차로 무릎을 꿇었다.

막강한 선발 투수진을 갖춘 다저스는 에이스 커쇼를 1선발로 내세우며 시리즈의 기선을 제압하려 했다.

하지만 이 카드는 끝내 실패로 돌아갔다.

커쇼는 NLCS 1차전에선 3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6개를 맞고 5실점(4자책점) 하고 강판당했다.

상대 투수에게 홈런을 허용한 게 치명적이었다. 커쇼는 1-0으로 앞선 3회 선두 타자로 나온 밀워키 투수 브랜던 우드러프에게 큼지막한 중월 동점 솔로포를 내주고 급격하게 흔들렸다.

곤잘레스에 이어 밀워키의 두 번째 투수로 3회 등판한 우드러프는 1이닝을 깔끔하게 막고 공수교대 후 타석에 들어서 깜짝 홈런을 터뜨려 경기 흐름을 밀워키 쪽으로 돌렸다.

우드러프는 포스트시즌에서 홈런을 친 역대 23번째 투수가 됐다. 커쇼는 곧이어 로렌조 케인에게 중전 안타,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볼넷을 거푸 허용해 무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다.

커쇼는 라이언 브론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요리했지만, 헤수스 아길라 타석 때 포수 패스트볼이 나와 1사 2, 3루로 상황은 악화했다.

그란달은 아길라의 타격마저 방해하며 상황을 악화시켰다. 아길라는 1루수 쪽으로 날아가는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고, 다저스 1루수 데이비드 프리즈가 몸을 날려 직선타로 걷어냈다. 그러나 심판은 타격 때 그란달의 글러브에 아길라의 배트가 스쳤다며 그란달의 타격 방해를 판정했다. 상황은 1사 만루가 됐다.

밀워키 에르난 페레스는 2-1로 전세를 뒤집는 희생플라이를 중견수 쪽으로 날렸다.

이어 커쇼는 4회에 추가 실점을 하며 끝내 고개를 떨궜고, 팀은 끝내 5대6으로 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