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등반 김창호 대장 등 한국인 5명 사망…시신수습 애로

20181013000049_0[헤럴드경제=이슈섹션]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을 오르던 김창호(49) 대장과 대원 등 한국인 등반가 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들이 머물렀던 베이스캠프가 12일 눈사태에 파괴된 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관계기관에 따르면 한국인 원정대원들은 애초 6명으로 구성돼 있었으나, 건강 문제로 한 명을 산기슭에 남겨둔 채 남은 5명이 네팔인 가이드 4명과 함께 등반을 시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주 네팔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들은 당초 12일 하산할 예정이었지만, 산에서 내려오지 않았다”면서 “이에 산 밑에 잔류한 동료가 네팔인 가이드 한 명을 올려보내면서 베이스캠프가 파괴된 것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해발 3500m 지점에 있는 베이스캠프는 눈사태가 덮치는 바람에 거의 완전히 파괴돼 있었으며, 안팎에선 등반대 일부의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눈사태가 발생한 시점은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네팔 현지 경찰은 등반대 9명이 전원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대사관 관계자는 “어제부터 두 차례에 걸쳐 헬리콥터를 띄우려 했으나 강풍  때문에 현장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최대한 신속히 시신 수습과 수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구르자히말은 네팔 중부 히말라야 산맥에 있는 해발 7193m의 산봉우리다.

지난 9월 28일 구르자히말 원정을 떠난 김창호 대장은 히말라야 14좌 최단기간 완등, 세계 14번째 히말라야 14좌 무산소 완등 등의 기록을 갖고 있다. 김창호 대장은 경북 예천 출신이며, 영주중앙고등학교와 서울시립대학교를 졸업했다.

한편 사고 지역에는 아직도 헬기와 인력이 접근하기 어려워 실종자 수색과 시신 수습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악연맹은 수습대책반을 꾸려 현지에 파견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