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해킹, 한국인 3만여명 개인정보 유출

600px-Facebook_logo_(square)

최근 발생한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 전세계 페이스북 사용자 약 29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가운데 한국인 피해 계정도 3만4891개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한국 방통위의 요청에 따라 14일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의 유출 계정 수는 약 3만4891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방통위는 페이스북에 개인정보가 유출된 한국인 이용자에게 정보보호를 위해 조치할 사항 등을 통보하도록 했다. 방통위는 이날 “한국인 사용자에 대한 정보유출 범위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조선DB페이스북은 지난 9월 13일 새벽 2시경 전세계 사용자를 대상으로 기본정보(성명, 이메일, 전화번호), 추가정보 등이 유출되었다는 사실을 공지했고, 방통위에도 이를 신고했다.

방통위는 “한국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서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하고, 자동 로그인돼 있는 모든 기기에서 로그아웃을 한 뒤 새로 설정한 비밀번호로 다시 로그인할 것”을 당부했다.이용자들은 페이스북의 ‘확인되지 않은 로그인 알림받기’ 기능을 이용해 타인이 로그인 시도를 했는지 확인하고, 페이스북 계정을 이용해 로그인하는 사이트 중 불필요한 것들을 삭제하는 편이 안전하다.
<조이시애틀 특약>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