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킬레스건 파열’ 권창훈, 내년 아시안컵 못 뛴다

[사진=연합뉴스]

- 佛 레퀴프 “내년 1월까지 경기 못 뛴다” 보도

[헤럴드경제]한국 축구 대표팀의 공격형 미드필더 권창훈(디종)이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나서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아킬레스 건 파열 부상 재활 훈련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 일간지 레퀴프는 19일(현지시간) 디종 구단의 부상자에 포함된 권창훈에 대해 “지난 5월 아킬레스건 파열 이후 재활을 하고 있지만 내년 1월까지 경기에 나서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권창훈은 지난 5월 20일 앙제와의 2017-2018 프랑스 리그앙 정규리그 최종전 출전 중 후반전에 오른쪽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부상을 당한 뒤 수술을 받았다.

부상 때문에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한 권창훈은 프랑스에서 재활훈련에 집중하며 그라운드 복귀를 준비해왔다. 지난달에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재활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재활훈련이 늦어지면서 내년 1월 5일~2월 1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안컵 참가는 사실상 무산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