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츠 다저스 감독, “좌우놀이? 결과 알고 비판하진 말라”

[헤럴드경제]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에서 2연패를 당하며 벼랑 끝에 몰린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극단적 ‘좌우놀이’ 지적에 대해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로버츠 감독은 27일(한국 시각) 3차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첫 두 경기를 하고 나서 좌완 투수라는 점에 너무 얽매인 라인업을 짜는 방식을 다시 생각해보게 된 것 아닌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그건(좌투수에 우타자 집중 배치) 우리가 1년 내내 해왔던 것”이라며 “결과를 알고 비판하는 건(second-guessing) 의미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로버츠 감독은 1,2차전에서 보스턴 레드삭스 좌완 선발 크리스 세일과 데이비드 프라이스에 맞서 좌타자 거포들을 모조리 벤치에 앉혀두고 우타자 일색의 라인업을 짠 바 있다. 특히,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 2차전에도 팀 내 홈런 1~4위 좌타자인 맥스 먼시, 코디 벨린저, 작 피더슨, 야스마니 그란달을 벤치에 앉혀둬 ‘좌우놀이가 패착이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는 “모든 투수마다 다르고, 왼손 투수라도 모든 날이 다른 것”이라며 “켄리 얀센을 좀 더 적극적으로 써야 할 것 같다. 페디(페드로 바에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사진 우측)이 경기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로버츠 감독은 홈에서 열리는 경기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그는 “우리 홈 팬들 앞에서, 그리고 다른 날씨에서 경기하게 된다. 무엇보다 좋은 야구를 하는 게 중요하다”며 “배경(구장)이 바뀐 만큼 우리 선수들의 다재다능함을 발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클레이튼 커쇼, 류현진, 워커 뷸러, 리치 힐로 구성된 4명의 선발을 안정적으로 쓰는 게 큰 경기에 임하는 감독으로서 얼마나 손쉬운 일이냐”는 기자들의 지적이 나오자 “그건 맞다. 다른 팀처럼 2회에 투수를 바꾸지 않아도 된다”고 인정했다.

로버츠 감독은 2차전 5회 2사 만루 2-1로 앞선 상황에서 류현진을 성급하게 내리고 라이언 매드슨을 올렸다가 승계주자를 모두 불러들이게 해 결국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