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동산’, 44년만에 신제품 나왔다

 

해태제과 맛동산 ‘흑당쇼콜라’ 맛 이미지 [제공=해태제과]

해태, 2세대 맛동산 ‘흑당쇼콜라’ 출시

연 매출 500억원 돌파 기대감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해태제과가 대표 장수과자 ‘맛동산’의 두 번째 맛을 선보였다. 1975년 출시된지 44년 만이다.

해태제과는 2세대 맛동산 ‘흑당쇼콜라’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모든 세대가 선호하는 본래 맛은 유지하면서도 단맛은 낮추고 쌉싸름한 맛을 더해 한층 젊고 건강해졌다.

‘흑당’은 백당보다 정제가 덜 된 당으로 단 맛이 덜하고 미네랄 등이 함유됐다. 여기에 반죽 단계에서 카카오를 갈아 넣어 과자 속까지 까맣게 구현했다.

땅콩에 참깨를 더해 기존 제품보다 고소함도 한층 더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게 ‘맛동산’의 정체성인데 이를 충족하는 새로운 맛을 찾는 게 가장 어려웠다”고 했다. 이번 제품은 사전 소비자 조사에서 고르게 좋은 평가를 받아 제품 출시를 결정하게 됐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지난 해 ‘맛동산’ 연간 매출은 478억원(AC 닐슨 기준)으로 전체 스낵 제품 중 6위에 해당한다. 평균 13개 맛을 보유한 상위권 제품에 비해 한 가지 맛으로 일군 ‘나 홀로 매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연 매출 500억원 돌파도 기대해봄직 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전 세대에 걸쳐 소비층이 고르게 분포된 점이 인기 비결로 꼽힌다. 대다수 과자가 특정 계층에 매출이 몰리는 것과 달리 ‘맛동산’ 구매 비중은 1020세대와 3040세대가 비슷하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맛의 유행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있지만, 전통과자에 가까운 맛동산 맛을 지키면서 시대 변화도 반영해 무난한 시장 안착과 롱런이 기대된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