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대타마다 “펑펑”…다저스, 투수 바꿀때마다 “으악”

보스턴, 대타 모어랜드 추격 3점포…또 다른 대타 디버스 9회초 결승타
월드시리즈 3승 1패로 앞서…다저스 감독 선수기용 미스 비난 쇄도트럼프 대통령까지 ‘비난’

모어랜드, 대타 3점 홈런  보스턴 레드삭스 미치 모어랜드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7회초 대타로 나서 다저스 불펜 라이언 매드슨을 공략해 3점 홈런을 친 뒤 낙구 지점을 확인하고 있다.(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모어랜드, 대타 3점 홈런 보스턴 레드삭스 미치 모어랜드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7회초 대타로 나서 다저스 불펜 라이언 매드슨을 공략해 3점 홈런을 친 뒤 낙구 지점을 확인하고 있다.(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보스턴 레드삭스가 짜릿한 역전극을 펼치며 월드시리즈 우승에 단 1승만 남겨뒀다.

보스턴은 2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7전4승제) 4차전 방문경기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9-6으로 눌렀다.

0-4로 끌려가던 경기를 뒤집은 보스턴은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앞서갔다. 1승을 추가하면 2013년 이후 5년 만에 정상을 탈환한다.

반면 1988년 이후 30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렸던 다저스는 벼랑 끝에 섰다.

월드시리즈 4차전 승패는 ‘벤치 싸움’에서 갈렸다. 보스턴은 0-4로 끌려가던 7회초 대타 3점 홈런으로 추격하더니, 4-4로 맞선 9회초 대타 결승타로 승부를 뒤집었다.

다저스가 택한 불펜 투수들은 보스턴의 화력을 견디지 못했다.

4차전은 보스턴의 깜짝 선발 에두아르두 로드리게스(5⅔이닝 4피안타 4실점)와 다저스 4선발 리치 힐(6⅓이닝 1피안타 1실점)의 호투로 5회까지 0의 행진이 이어졌다.

6회말에 균형이 깨졌다.

로드리게스는 6회말 데이비드 프리즈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지고, 저스틴 터너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맞고 1사 2, 3루에 몰렸다. 보스턴 더그아웃은 매니 마차도를 고의사구로 거르고 만루 작전을 택했다.

로드리게스는 코디 벨린저를 1루 땅볼로 유도했다. 보스턴은 1루-홈-1루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노렸다.

1루수 스티브 피어스는 안정적인 홈 송구로 프리즈를 잡아냈다. 하지만, 보스턴 포수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의 1루 송구가 타자주자 벨린저의 몸을 맞고 우익수 앞으로 흘렀다. 이 사이 터너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2사 1, 3루에서 야시엘 푸이그는 로드리게스의 시속 148㎞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쳤다.

보스턴으로서는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낼 수 있었던 상황에서 포수의 송구 실책 탓에 4점을 헌납했다.

푸이그 "열광하라"

푸이그 “열광하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야시엘 푸이그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6회 3점 홈런을 친 뒤 두 팔을 번쩍 들고 있다.(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보스턴의 화력도 경기 후반에 폭발했다.

힐은 4-0으로 앞선 7회 1사 1루에서 마운드를 넘겼다. 그러나 스콧 알렉산더가 브록 홀트에게 볼넷을 내주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1사 1, 2루에서 라이언 매드슨을 택했다.

매드슨은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를 2루 뜬공으로 처리했다. 하지만 2사 1, 2루에서 대타 미치 모어랜드에게 시속 137㎞ 체인지업을 던지다 우월 3점포를 얻어맞았다.

다저스는 4-3으로 앞선 8회 마무리 켄리 얀선을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이번 작전도 통하지 않았다.

얀선은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피어스에게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동점 홈런포를 허용했다. 얀선은 3차전에 이어 4차전에서도 8회에 솔로 홈런을 맞아 블론세이브를 범했다.

역대 월드시리즈에서 2경기 연속 동점 홈런을 허용한 구원 투수는 2001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마무리였던 김병현(4, 5차전)과 얀선, 두 명뿐이다.

보스턴, 1승만 더

보스턴, 1승만 더  보스턴 레드삭스 브록 홀트(오른쪽 두 번째)가 28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4차전 9회초 대타 라파엘 디버스의 중전 안타 때 홈을 밟은 뒤 보스턴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환호하고 있다.(로스앤젤레스 EPA=연합뉴스)  

결승점은 9회초 대타 라파엘 디버스의 배트에서 나왔다.  보스턴은 4-4로 맞선 9회초 1사 후 홀트의 좌익수 쪽 2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은 22살의 빅리그 2년 차 디버스를 대타로 내세웠다. 디버스는 다저스 우완 불펜 딜런 플로러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다.

분위기는 완전히 보스턴으로 넘어갔다. 피어스는 9회초 2사 만루에서 다저스 우완 마에다 겐타를 두들겨 우중간을 가르는 3타점 2루타를 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어진 2사 2루에서 산더르 보하르츠도 중전 적시타로 점수를 보탰다.

다저스는 9회초 3명의 투수(플로러, 알렉스 우드, 마에다)를 내보냈지만, 보스턴 타선을 견디지 못하고 5점을 빼앗겼다.

다저스는 9회말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투런포로 만회했지만, 이미 승부의 추는 보스턴 쪽으로 기운 뒤였다.

다저스는 28일 5차전에서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내세워 반격을 노린다. 보스턴도 에이스 크리스 세일을 5차전 선발로 예고했다.(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로버츠 감독, 힐을 왜 바꿔”

로버츠 “대통령이 시청한 건 좋은 일…한 사람의 의견”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을 비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데이브 로버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감독의 투수 운용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감독이 엄청난 실수를 했다”고 썼다.

이날 다저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5차전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에 6-9로 역전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회초 투수 교체 상황을 지적했다.

그는 “다저스 감독이 거의 7이닝 동안 상대 타선을 억제한 선발 투수 리치 힐을 내리고, 긴장하고 있는 불펜 투수들을 기용했다. 불펜 투수들은 두들겨 맞았고, 4점 리드는 사라졌다”며 “엄청난 실수”라고 비판했다.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4-0으로 앞선 7회초 1사 1루에서 선발 힐을 마운드 위에서 내리고 스콧 알렉산더를 투입했다. 알렉산더는 브록 홀트에게 볼넷을 내주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1사 1, 2루에 등판한 라이언 매드슨은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를 2루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2사 1, 2루에서 대타 미치 모어랜드에게 시속 137㎞ 체인지업을 던지다 우월 3점포를 얻어맞았다.

다저스는 7전4승제의 월드시리즈에서 1승 3패로 밀렸다.

많은 전문가가 로버츠 감독의 불펜 운용을 비판한다. 여기에 트럼프까지 가세했다.

로버츠 감독은 이날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감독의 투수 운용을 비판했다’는 질문을 받자 “대통령이 그렇게 말했나”라고 되물은 뒤 “대통령이 경기를 보고 있었다니 기분 좋은 일이다. 하지만 그건 한 사람의 의견일 뿐”이라고 말했다.(서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