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역스윕 당한 추억, SK 상대 역스윕 희망의 조건

넥센 박병호(왼쪽), 김하성[연합뉴스]

중심타선 부활 > 불펜 체력 비축-회복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2018 KBO 프로야구 플레이오프에서 2연패를 당한 넥센 히어로즈가 한국시리즈에 가기 위해서는 SK와이번즈를 상대로 남은 세 경기를 모두 이기는 ‘역스윕’에 성공해야 한다.

넥센이 역스윕에 성공해본 적은 없지만, 역스윕을 당해본 적은 있기 때문에, 역스윕의 조건을 잘 안다.

2013년 준플레이오프 두산전에 당한 역스윕을 반면교사로 삼아 넥센도 역스윕을 시도해 본다.

당시 넥센과 두산은 4차전까지 투수전양상을 보이며 1점차로 승부가 갈려 2승2패를 기록했다.

1차전을 4대3, 2차전을 3대2로 이긴 넥센은 3차전에선 3대4로, 4차전은 1대2로 졌다.

선발 대결에서 2경기의 승부가 정해졌고, 불펜의 난조가 승부를 가른 것이 2경기였다.

2연승후 2연패 당한 넥센은 마지막 5차전에서 9회말 박병호의 극적인 동점 3점홈런으로 분위기를 잡았지만, 연장전 막판 구원투수의 난조로 대거 5점을 내주며 5대8로 패하고 말았다. 결국 최종승부는 방망이가 갈랐다.

단기전에선 불펜이 잘 버텨주고, 중심타선 해결사들과 박정권(SK), 임병욱(넥세) 같은 미친선수가 활약해 줘야 한다.

현재 넥센이 안고 있는 가장 큰 고민 거리가 바로 중심타선의 침묵과 준플레이오프에서 잘 버티던 불펜의 난조이다. 역스윕의 희망을 살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난제들이다.

SK의 2연승 동력은 중심타선에 있었다. SK는 1차전에선 박정권의 끝내기 홈런, 2차전에서 김강민의 동점타와 역전포에 힘입어 홈에서 열린 두 경기를 모두 쓸어담았다.

이에 비해 넥센의 박병호, 김하성, 김민성은 플레이오프 타율 1할대에 타점 ‘0’의 빈타에 허덕이고 있다. 주장 김민성은 올해 포스트시즌 7경기에서 타점을 1개도 못 올렸다. 김하성도 준플레이오프부터 타점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4번 타자 박병호는 극심한 플레이오프 부진을 보이고 있다.

올 시즌 여러 난제 속에서도 오뚝이처럼 일어선 넥센이 희망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목동 홈구장에서의 중심타선 부활이 필수적이다.

넥센은 5년전 두산전 5차전처럼 이번 플레이오프 1차전때 극적인 동점을 통해 흐름을 가져오고도 끝내기 포를 얻어맞아 8-10으로 졌다. 불펜이 버텨주지 못한 것이다.

2차전에선 선발투수 해커를 너무 오래 쓰다가 이재원에게 승부를 가르는 투런 홈런을 맞았다. 우완 강속구 투수 안우진이 대기했지만, 불펜 전력을 비축하려다 2연패의 수렁에 빠진 것이다. 물론 모두 결과론적인 얘기여서 잘잘못을 따지기는 어렵다.

분명한 것은 불펜투수들이 가을야구에서는 잦은 등판을 각오할수 밖에 없고, 이에 따른 체력, 컨디션 관리를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는 장 감독은 불을 꺼야 하겠다고 판단하는 시점에서 아웃카운트 한 두 개에 연연하지 말고 과감히 분위기를 바꿀 필요가 있었다는 후일담이 가능하다.

창이 강하면 방패는 약할수 밖에 없다.

넥센이 ‘역스윙’의 희망을 갖기 위해서는 어차피 체력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운 불펜 문제 보다는 중심타선의 부활이 더 중요해 보인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