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상품ㆍ호텔도 ‘항공 마일리지’로 예약하세요”

 내년부터 항공사 마일리지 소멸 시작

 대한항공, 다양한 마일리지 활용법 내놔

20181031000092_0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내년부터 일부 항공 마일리지 소멸이 시작된다.

대한항공은 2008년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를 도입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2008년 7월 1일 이후 적립된 미 사용 마일리지는 2019년 1월 1일부터 소멸된다. 단, 2008년 6월 30일 이전에 적립된 마일리지는 유효기간이 없다

이에 대한항공은 마일리지 소멸을 앞두고 마일리지 사용처 확대에 나섰다.

마일리지로 여행 패키지 상품을 구매할 수 있고, 호텔도 예약해 머무를 수 있으며, 렌터카도 빌릴 수 있다. 소액 마일리지로 다양한 로고 상품도 구매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홈페이지의 ‘보너스 항공권 추천 여행지’ 메뉴에서는 14일 이내 보너스 항공권을 사용할 수 있는 여행지 정보도 제공한다.

특히 대한항공은 한진관광과 연계해 칼팍(KALPAK)이라는 여행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마일리지로도 이 여행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또 대한항공은 한진렌터카와 함께 ‘마일로 렌터카’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마일리지를 이용해 라운지 이용, 초과 수하물이나 특수 수하물 요금을 지불할 수도 있다. 소액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도록 로고 상품도 확대하고 있다.

마일리지를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곳은 바로 항공권 구매다.

대한항공의 경우 인천-파리 보너스 항공권을 구매하려면 일반석 7만(평수기)~10만5000(성수기)마일, 비즈니스석 12만5000(평수기)~18만5000(성수기)마일을 공제하면 된다. 그러나 에어프랑스의 경우 일반석 8만~11만2000, 비즈니스석 18만~27만 마일을 각각 공제한다.

이는 델타항공도 마찬가지다. 인천~애틀란타 노선의 보너스 항공권 구매의 경우 대한항공은 파리 노선과 마찬가지인 일반석 7만~10만5000, 비즈니스석 12만5000~18만5000마일을 공제하지만, 델타항공의 경우 일반석 11만3000~14만3000, 비즈니스석 25만9000~46만마일까지 공제한다.

마일리지를 공제하고 일반석 항공권을 비즈니스 석으로, 비즈니스 항공권을 일등석으로 1단계 승급도 할 수 있다. 마일리지가 부족하면 ‘가족 마일리지 합산 제도’를 이용하면 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