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타고 해외 진출” 창원서 일대일 수출상담회

월드 옥타 수출 상담회
창원서 열린 수출상담회 장면
박기출 회장과 박병철 이사장(중간 앞에)이 한 업체를 방문해 상품 설명을 듣고 있다.[촬영 왕길환]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가 구축해 놓은 세계 74개국 147개 도시의 한인 경제인 네트워크를 타고 꼭 해외에 진출하고 싶어요.”

공기분해 음식물 처리기인 ‘휴시스’를 개발해 생산·유통하는 경남 창원시 소재 ‘다인글로벌’의 박수대 사장은 30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월드옥타 주최 수출상담회에서 한인 바이어를 찾아 나섰다.이에 박효은 전 월드옥타 애틀랜타 지회장은 “미생물 분해 소멸 처리기인 휴시스의 신기술이 미국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직접 공장을 돌아보고 미국 진출을 타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사장처럼 이날 수출 상담에 참여한 기업은 전국 120개의 중소기업 관계자들은 각국에서 온 한인 경제인 800여 명과 해외 판로를 개척하느라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미국, 영국, 인도네시아 등 15개국에 즉석 가공식품을 수출하는 ‘산돌식품’ 이호성 대표는 “한류의 영향으로 떡볶이 등 한국 가공식품이 인기를 얻고 있어 더 많은 나라에 진출하고자 참가했다”며 “월드옥타 네트워크는 무엇보다 신뢰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좋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얼마 전 KBS 프로그램 ‘스펀지’에서 고추냉이를 활용한 호신용 스프레이를 선보여 히트한 ‘브니엘월드’의 배금숙 대표는 “현재 중국 바이어와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고추냉이로 만든 화장품과 생활용품, 식품 등도 창원 수출상담회를 통해 해외에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뉴욕 월드옥타 지회 초청으로 미국 진출 교두보를 확보한 뒤 지난 8월 현지 업체와 3년간 100만 달러의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한 ‘뉴랜드 올네이처’(대표 이판호)도 이번 상담회에 의욕적으로 참가했다.

화장품 제조·판매하는 이 회사는 미국 시장을 넘어 유럽 시장에도 뛰어들겠다는 전략을 세웠다고 한다.

박기출 월드옥타 회장은 “월드옥타 수출상담회는 사전에 매칭을 한 뒤 현장에서 일대일 상담을 하기에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많다”며 “앞으로도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