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뒷심’ 넥센, PO 3차전 잡았다…안방서 ‘기사회생’

3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3-2로 승리를 거둔 넥센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넥센 히어로즈가 ‘젊은 뒷심’으로 선취점을 내주고도 위기에서 벗어나 추격의 발판을 놓았다.

넥센은 3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3차전에서 SK 와이번스를 3-2로 눌렀다.

인천 방문경기로 치른 1, 2차전에서 모두 패해 ‘탈락 위기’에 놓였던 넥센은 안방에서 PO 첫 승을 거두며 기사회생했다.

1, 2차전에서 주춤했던 넥센의 젊은 선수들이 힘을 냈다.

주효상(21)이 1-2로 뒤진 2회말 2사 2, 3루에서 2타점 역전 우전 적시타를 쳤고, 톱타자로 나선 김혜성(20)은 3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SK는 3차전에서도 홈런포를 가동했다. 2회초 제이미 로맥이 선제 솔로포를 쳤고, 1-2로 뒤진 5회초 강승호가 동점포를 쏘아 올렸다.

하지만 거포 군단의 한계도 드러냈다. SK는 6회초 1사 만루에서 대타 정의윤이 3루수 앞 병살타로 돌아서는 등 ‘연속 안타’로는 득점을 추가하지 못했다.

넥센 선발 한현희는 5⅓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하며 SK 박종훈(4⅓이닝 6피안타 3실점)과의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한현희는 선발승도 챙겼다.

‘리버스 스윕’을 노리는 넥센은 31일 고척돔에서 SK와 4차전을 벌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