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카이섬, 6개월만에 개방 …현지 분위기는?

[사진=필린핀스타]

[사진=필린핀스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환경정화를 위해 6개월간 폐쇄했다가 최근 다시 문을 연 필리핀의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 섬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금지한 해변 파티와 음주, 흡연이 여전히 이뤄지고 있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르나뎃 로물로 푸얏트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전날 “보라카이 섬 해변에서 시끄러운 음악과 음주, 흡연이 있는 파티가 다시 생기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푸얏트 장관은 “필리핀 관광객과 일부 자영업자들은 경찰이 보일 때만 규정을 준수한다”면서 “규정을 따르지 않으면 영업을 못 하도록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관광객을 상대로 한 절도도 골칫거리다. 현지 경찰은 최소 2개의 절도단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라카이 섬에서는 또 지난달 31일 불법 무기소지죄로 현지인 2명이 체포되기도 했다. 이 섬은 올해 4월 26일 환경정화를 위해 전면 폐쇄됐다가 지난달 26일 다시 관광객을 맞이하기 시작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