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애틀과 계약?…3년 3100만불 예상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LA 다저스와 6년 계약이 종료된 류현진(31)이 시애틀 매리너스로 이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 미국 매체 디트로이트뉴스는 올시즌 자유계약선수(FA) 톱 50명을 선정한 가운데 류현진을 16위로 올렸다.이 매체는 류현진에 대해 올해 사타구니 부상 등을 겪은 것을 언급하면서도 건강하게 돌아와 최고의 피칭을 선사함으로써 퀄리파잉 오퍼도 받을 수 있었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아울러 류현진의 향후 행선지에 대한 예상도 덧붙였는데 이 매체는 시애틀 마리너스와 계약 기간 3년에 총액 3100만 달러에 사인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객관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다저스로부터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으며 이를 수용할 경우 내년 시즌 연봉 1790만 달러를 받게 된다.

한편 이 매체는 매니 마차도(다저스)를 FA 랭킹 1위로 선정했고 브라이스 하퍼(워싱턴)는 2위에 올랐다. 댈러스 카이클(휴스턴)은 3위로 투수 중에는 가장 높은 순위에 위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