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서 귀국후 숨진 60대, 메르스 아니었다

심장 질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과수 부검 결과 “심장동맥경화” 소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라크에서 귀국한 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숨진 60대 남성의 사인이 ‘심장동맥경화’일 것이라는 1차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건설업자 A(61)씨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심장동맥경화 관련 급성심장사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올해 7월부터 4개월가량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가 5일 카타르를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 환자로 분류됐었다.

인천시 서구 보건소는 A씨가 숨진 당일 메르스 환자로 의심된다는 병원의 신고를 받고 기초역학조사 후 A씨 검체를 인천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정밀검사를 진행했다.

1차 검사 결과 A씨는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구두소견도 A씨의 사인이 메르스와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2∼3주간 정밀검사를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