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간 文 대통령 “장사 어떠십니까?” 질문에 상인 대답이…

文 대통령, 8일 오후 빗속에 포항 죽도 시장 방문

 文 대통령 “장사 어떠시냐” 질문에 상인 “작년 보다 주문 많아”

Æ÷Ç× Á×µµ½ÃÀå ¹æ¹®ÇÑ ¹® ´ëÅë·É[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국민들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포항 특산물로 유명한 과메기를 직접 구입했고,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포항 죽도시장의 한 상가를 방문해 “요증 장사하시기 어떠십니까?”라고 물었고, 상인은 “작년 이때보다 과메기는 더 많은 주문 들어옵니다”고 답했다.

상가를 둘러보기 전 문 대통령은 허창호 상인회장으로부터 죽도 시장에 대해 설명을 들었고, 죽도 시장 입구 첫 과메기 상인으로부터는 셀카를 찍어달라는 요청을 받기오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도 사러 오시나”고 물었고, 해당 상인은 “그 사람들(멀리 떨어진 곳)은 택배로 주문이 들어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어 과메기도 나오냐”고 이어 물었고, 상인은 청어가 물량이 없어서 꽁치로 하고, 청어는 온도가 영하로 떨어져야 한다. 청어는 전부 국산인데 물량이 적다”고 상인은 답했다.

빗줄기가 굵어진 가운데 열린 이날 문 대통령의 죽도시장 방문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등 지역인사들이 나왔고, 정부 측에서는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한병도 정무수석, 김의겸 대변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영훈 경호처장 등이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상인과 대화를 하고 과메기를 구매했다. 구매에는 포항시 지역상품권이 사용됐고 금액은 3만5000원이었다. 과메기 포장 작업이 되는 동안 문 대통령은 시민들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