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오 TV조선 대표, 초등생 딸 폭언 논란에 사퇴

[TV조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TV조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가 최근 불거진 초등학생 딸의 폭언 논란이 확산하자 결국 사퇴했다.방  전무는 22일 대국민 사과문을 내고 TV조선 대표이사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방 전무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이다.

방 전무는 사과문에서 “제 자식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자식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절 꾸짖어 달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딸에게 폭언을 당한) 운전기사 분께도 마음의 상처를 드린 데 대해 다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저는 책임을 통감하며 TV조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디어오늘과 MBC 등을 통해 온라인에 공개된 음성파일에 따르면 초등학교 3학년인 방 전무 딸이 50대 후반인 운전기사 김씨에게 반말을 포함해 폭언, 해고 협박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후 김씨는 해고됐다.

이 대화는 방 전무 딸과 운전기사 둘만 차 안에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운전기사가 말한 부분은 공개되지 않았다.

방 전무 측은 미성년자인 딸의 녹취록이 공개된 데 대해 부적절하다는 의사를 표했으나, 관련 검색어가 온종일 포털사이트에 오르내리는 등 논란이 점점 확산하자 결국 사과문을 내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