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00대 사전예약’…‘확실한 럭셔리 정체성’G90 베일벗다

내비게이션 자동무선 업데이트

‘EQ900 부분변경’ 모델 공식 출시

미·러·캐나다에 내년 상반기 상륙

5.0 가솔린 모델 1억 1878만원

20181127000383_0

현대자동차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하반기 최대 기대작,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나인티)가 27일 공식 출시됐다. 현대차는 내ㆍ외관은 물론 이름까지 싹 바꾼 G90를 통해 국내외 고급차 시장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각오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공식 출시행사를 열고 G90의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G9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난 2015년 브랜드 최초로 국내에서 선보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신차급으로 확 달라진 외관 디자인, 고급스러운 내장 디자인을 바탕으로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의 존재감을 더욱 높였다. 특히 차량 전면부에 명문 귀족 가문 문장 형태의 당당하고 품위있는 크레스트 그릴, 제네시스의 시그니쳐 디자인 요소인 쿼드램프를 적용해 브랜드의 독창성과 특별한 정체성을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제네시스 최초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 등 한층 강화된 IT 편의사양을 넣어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국산차 최초로 탑재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는 내비게이션을 사용 중인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다운로드 및 설치가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는 머신러닝기법을 활용해 차량에 기록되는 유의미한 정보로 차량 운행 습관을 분석한다. 이를 토대로 배터리와 브레이크 패드 관리 등 운전자 맞춤형 차량 관리 가이드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차로 유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진 가이드 램프 등 첨단 주행 편의 및 안전 장치 ▷공기 청정 모드,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 등이 탑재됐으며,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에 걸맞은 VIP 멤버십 서비스인 ‘아너스 G(Honors G)’도 제공한다.

변화는 또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를 계기로 EQ900의 차명을 북미, 중동 등 주요 럭셔리 시장과 동일한 G90로 일원화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함과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 성능, 디자인을 인정받으며 글로벌 명차로 도약한다는 포부다.

이미 돌풍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11일간 실시한 사전계약을 통해 총 6713대가 계약됐다. 사전계약 개시 하루 동안에만 2774대가 계약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전 모델인 EQ900의 올해 누적 판매량(6688대)을 넘어서는 수치다.

현대차 이원희 사장은 “지난 3년간 제네시스는 국내외에서 그 성능과 디자인을 인정받고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면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 및 최첨단 기술을 G90에 집중적으로 담아냈고, 이를 통해 제네시스는 고객의 삶에 긍정적 변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제네시스는 내년 상반기부터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동 등 시장 상황에 맞춰 G90를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G90, G80, G70로 완성된 세단 라인업에 SUV 3종을 2021년까지 출시해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할 전망이다.

G90는 3.8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5.0 가솔린 등 세 가지 모델로 운영된다. 판매가는 ▷3.8 가솔린 모델 7706만~1억995만원 ▷3.3 터보 가솔린 모델 8099만~1억1388만원 ▷5.0 가솔린 모델 1억1878만원이다.

박혜림 기자/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