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대 ‘눈 앞’…배터리 3사, 뜨거워진 투자 경쟁

 LG화학, 폴란드ㆍ중국 투자…글로벌 생산 4각 편대 강화

삼성SDI, 미국 배터리 팩 공장 증설 결정

 SK이노, 美 1조원 투자 배터리 공장 건설…“5조원까지 늘어날수도”

LG화학 난징 1 배터리 공장

LG화학 난징 1 배터리 공장

[헤럴드경제=손미정ㆍ이세진 기자] ‘전기차 시대’의 개막을 눈 앞에 둔 우리나라 배터리 3사들의 투자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2000년대 말부터 10여년 동안 전기차 배터리에 투자해 온 LG화학, 삼성SDI를 비롯해 비교적 후발주자인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생산 설비 등에 과감한 투자를 이어가며 전기차 시대의 주도권 확보에 사활을 거는 분위기다.

LG화학은 한국과 중국, 미국, 그리고 유럽에 생산기지를 확보하고 생산 능력을 확충, 글로벌 ‘4각 편대’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LG화학은 현재 국내 충북 오창공장, 중국 난징 공장, 미국 미시간주 홀랜드 공장,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 등 4개 지역에서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최근 LG화학은 폴란드 자회사 LG 켐 브로츠와프 에너지(LG Chem Wroclaw Energy)에 6513억원을 현금 출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LG화학 측은 “폴란드 공장의 자동차 배터리 생산규모를 확대하기 위한 건물ㆍ설비 투자 목적의 출자”라고 설명했다.

중국에는 2023년까지 중국 난징에 전기자동차 배터리 제2공장을 설립한다. 투자금은 2조 1000억원이다. 현재 LG화학은 난징에 연간 전기차 5만대에 장착할 수 있는 3GWh 규모의 배터리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 같은 제2공장 설립은 4각 편대 중에서도 거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을 핵심 생산거점으로 운영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SDI는 최근 미국 미시건주 오번 힐스에 6200만달러(약 700억원)를 투자, 전기차 배터리 팩 공장을 증설한다. 투자가 결정된 삼성 SDI의 미국 배터리 팩 공장은 지난 2015년 인수한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슈타이어의 배터리 팩 법인이다. 배터리 팩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배터리 셀을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포장을 뜻한다.

삼성SDI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 성장으로 배터리 완제품에 해당하는 팩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라인 증설을 계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비교적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후발주자인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유럽과 중국에 이어 세계 최대 자동차 격전지인 미국에 1조원을 투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건설을 결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시에 연간 9.8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키로하고 총 1조1396억원을 투자한다. 내년 초 착공해 2022년 배터리 양산 및 공급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역시 본격적인 성장궤도에 오른 자동차 배터리 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

북미 사업 확대를 위해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 최 회장은 지난 28일(현지시간) “향후 배터리 사업이 잘되면 50억 달러 투자와 6000명 채용도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올 초 SK이노베이션은 헝가리에 총 8500억원 가량이 투자되는 연간 7.5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착공했고, 이후 올해 8월에는 중국 창저우에 연간 7.5GWh 규모 배터리 공장 건설에 돌입했다.

이처럼 배터리 업계가 생산거점 확보를 위한 투자에 공격적으로 나서는 것은 ‘전기차’의 폭발적인 성장시점을 맞아 시장 내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업계는 당장 오는 2020년이 전기차 대중화의 원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의 성장세도 무섭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전기차 시장은 2019년 610만대에서 2025년 2200만대 규모로 성장,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21% 수준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생산기지를 강화함으로써 기술력ㆍ생산능력 면에서 빠르게 경쟁우위를 점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면서 “내년도께 중대형 배터리 부문에서 우리나라 기업들이 대거 흑자전환 할 것으로 관측되고, 흑자기조를 바탕으로 투자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