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민 20% ‘과거도 현재도 미래도 불행’

[헤럴드경제]국민 5명 중 1명꼴로 과거와 현재에 대해 불행감을 느끼고 미래에도 희망을 보지 못한 ‘행복취약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복지포럼’ 최신호에 실린 ‘한국인의 행복과 행복 요인’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20.2%는 ‘현재 불행하며 과거에 비교해 나아지지 않았고 미래도 희망적이지 않다’고 느끼는 것으로 2일 나타났다.

한국개발연구원이 올해 국민행복지표 개발 연구를 하면서 성인 2000명을 설문조사해 나온 결과다.

[사진=픽사베이]

‘과거보다 나아졌으나 현재 불행하고 미래도 희망적이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2.4%였다.

성인의 22.4%는 ‘희망취약층’으로 분류됐다.

대체로 이같은 희망취약층은 가구소득과 교육수준이 낮은 사람들이 많았다. 60대 이상 고령층과 40~50대 남성 비율이 높았다.

‘현재도 괜찮고 미래도 대략 괜찮다’는 응답은 56.7%였다. ‘현재 불행하지만 미래는 희망적이다’는 응답은 18.2%, ‘현재 괜찮으나 미래는 불안하다’는 2.6%였다.

‘우리 사회에서는 사업 실패나 파산 등의 상황을 맞이하면 웬만하면 회복할 수 없다’의 응답자는 55.9%에 달했다. ‘첫 직장에 들어갈 때 소위 일류 회사에 못 들어가면 평생 꼬인다’는 응답도 35.7%였다.

‘본인이나 가족이 심한 중병에 걸리면 가정경제가 무너지기 십상이다’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67.3%에 달해 ‘재난적 의료비’에 대한 불안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이동성 측면에서, ‘하층으로의 이동 가능성’을 물은 결과, ‘가능성이 너무 크다’(15.1%)와 ‘가능성이 약간 있다’(56.8%)를 합치면 10명 중 7명은 삶의 수준이 자칫하면 떨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었다.

이용수 한국개발연구원 경제정보센터 자료개발실장은 “우리나라는 사회 내 행복의 격차가 크기 때문에 국민 행복 수준을 높이려면 격차 줄이기에 초점을 둬야 한다”며 “취약계층의 소득ㆍ고용 상황 개선에 우선적인 관심을 두되, 중장기적으로는 사회 전반에 팽배한 불안ㆍ불신을 해소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