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11월 주춤…전세계 24만7115대 판매 전년 대비 3.8%↓

국내 4만8700대, 해외 19만8415대 등 총 24만7115대로 전년 比 3.8%↓

신형 K9, 8개월 연속 월 1000대 돌파 기염… 내수 베스트셀링은 ‘카니발’

해외는 미중 무역갈등 따른 중국 자동차 수요감소 영향 전년 比 4.6%↓  기아자동차가 지난 11월 국내 4만8700대, 해외 19만8415대 등 세계 시장에서 총 24만7115대(도매 판매 기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국내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0.7%, 해외 판매는 4.6% 각각 줄어든 수치로, 세계 시장 전체로는 총 3.8% 감소했다.

다만 올 1~11월 누계 실적으로는 국내 48만9500대, 해외 208만1674대가 팔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 1.8% 증가세를 유지했다. 1~11월 전체 글로벌 판매 합계도 257만1174대로 2.1% 늘었다.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승용 모델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레저용차량(RV) 판매가 감소하며 전년 동기 대비 0.7% 줄어든 4만8700대를 판매했다.

K시리즈를 앞세운 승용 모델은 전년 대비 17.3% 늘어난 2만2546대가 판매됐다.

특히 K9은 지난달 1073대 팔리며 4월 출시 이래 8개월 연속 월간 판매 1000대를 넘어섰다.

올해 누적 판매는 1만761대를 기록하며 2012년 1세대 K9 출시 이후 처음으로 연간 판매 1만대를 넘어섰다.

K7은 4741대 K5는 4951대가 판매돼 각각 전년 대비 27%, 30.7% 증가했고, 올해 초 신형 모델이 나온 K3도 전년 대비 38% 증가한 3891대가 팔렸다.

기아차의 승용 대표 라인업인 K시리즈 판매는 총 1만4656대로 전년 대비 39.7% 증가했다.

RV 모델 중에서는 카니발이 전년 대비 16.2% 증가한 6571대로 선전하며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 연속 기아차 베스트셀링 모델에 올랐다.

반면 그 외 다른 RV 모델들의 판매가 감소한 영향으로 전체 RV 모델은 전년 대비 15.5% 감소한 2만475대가 판매됐다.

친환경 모델은 니로가 전기차(EV) 모델 499대를 포함해 총 2280대가 판매됐고, K5 하이브리드 422대, K7 하이브리드 1000대 등이다.

지난달 기아차의 전체 친환경차 판매는 전년 대비 16.6% 감소한 총 3702대다.

기아차의 11월 해외판매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에 따른 중국 자동차 수요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4.6% 줄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전년 동기 대비 13.5% 증가한 3만9190대로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프라이드(리오)가 2만9962대, K3(포르테)가 2만762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최근 해외 판매를 시작한 니로 EV, K9 등에 대한 성공적 출시를 통해 연말까지 해외 판매 회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배두헌 기자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