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술자리’에 검찰 2인자 있었다…조사 임박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대검찰청 산하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고(故) 장자연씨가 경제계 유력인사들과 함께한 술자리에 검찰 최고위 간부가 배석한 정황을 포착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진상조사단은 최근 복수의 관계자 진술을 통해 당시 대검 차장이었던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이 장씨와의 술자리에 동석한 것을 파악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권 전 장관은 지난 2008년 하반기 장씨와 조선일보 방상훈 회장의 동생인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 등이 함께한 자리에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의 초대를 받아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인이었던 장씨는 술자리에서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후 같은 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검찰이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전직 조선일보 기자 조모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하면서 부실수사 논란이 일었다.

사실상 검찰내 2인자로 꼽히는 대검 차장으로서 당시 권 전 장관이 배석한 경위와 수사에 관여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진상조사단 조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