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복선 항로 개통…중국ㆍ유럽행 하늘길 더 넓어진다

6일 0시부터 1700㎞ 복선 운영

중국ㆍ몽골ㆍ유럽 항공편 이용

유럽행 지연율 12%→7% 단축

°³Àå½Ä Çà»ç ¿­¸° ÀÎõ°øÇ× Á¦2¿©°´Å͹̳Π[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는 6일 0시부터 중국, 몽골, 중동, 유럽행 항공편이 이용하는 한중항로(G597ㆍA326) 1700㎞ 구간을 복선으로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양국 항공당국은 5일 중국 대련에서 열리는 ‘한중 항로개선 워킹그룹 2차 회의’에서 복선 항로 운영에 최종 합의할 계획이다. 지난 5월 서울에서 복선화 합의를 진행한 이후 항로설계와 관제 합의서 개정, 비행 검사 등 준비작업을 거친 결과다.

이번 항로체계 개선으로 혜택이 기대되는 항공편은 하루 410편, 연 15만대에 달한다. 특히 1시간 이상 장기지연이 빈번했던 유럽행의 지연율이 12%(2188편)에서 7%(1276편)대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간 중국 내 하나의 항로를 양방향으로 이용했던 인천행ㆍ발 항공기들의 하늘길도 달라진다.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항공기는 기존 항로를 이용하지만, 앞으로 한국에서 중국ㆍ몽골ㆍ중동ㆍ유럽으로 향하는 항공기는 신설 항로를 이용하게 된다.

중국․유럽행 항로 도면. [자료제공=국토부]

복선화하는 한중 항로는 77개 항공사에서 하루 400편이 운행된다. 대부분이 한국ㆍ일본에서 중국ㆍ몽골ㆍ중동ㆍ러시아ㆍ유럽 등 60개국 106여 개 도시를 연결하는 동북아 지역의 주요 간선항로다.

또 항공기의 분리 간격은 기존 30~50마일에서 20마일로 축소된다. 주간 밀집 시간대인 11시부터 15시까지 지연을 초래했던 유럽행 노선의 이륙 제한은 10분 간격에서 6분으로 조정된다. 이 제한시간은 2019년까지 4분으로 추가로 단축된다.

국토부는 현재 출발기준 항로 수용량이 시간당 19~20대에서 25대로 25% 증대될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인천공항의 유럽 노선에서 매일 발생하는 출발지연이 급감할 것으로 내다봤다. 승객의 대기시간 단축은 물론 항공사의 연료 절감 효과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은 “한중 항로 복선화는 정부가 2010년에 협의를 제안한 이후 양측 견해 차이와 사드 여파 등으로 오랫동안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현안”이라며 “이번 복선화에 이어 남북 서해 국제항로가 연결되면 인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 및 이동이 원활해지는 등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and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