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11월 미국 시장 기지개…내년 새차 기대감 크다

IMG_8309_1

현대차와 기아차가 11월 미국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 1.8%의 판매 신장률을 보여 내년 새 모델 판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3일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11월 한달간 미국시장에서 5만7천82대를 팔아 작년 같은 달(5만5천435대)보다 판매량이 3.0% 증가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작년 같은 기간 1천716대를 팔았지만 올 11월에는 417대만 팔려 크게 위축됐지만 다른 현대차 브랜드 모델은 비교적 양호한 판매실적을 나타냈다.

특히 SUV(스포츠유틸리티) 모델은 전년 동기 대비 17%나 판매가 늘어 최근 LA오토쇼에서 데뷔한 대형 SUV 펠리세이드의 판매가도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소매 판매에서 SUV 판매 비중도 49%로 절반에 육박했다.현대의 소형 SUV 투싼은 21개월 연속 월간 판매기록을 갈아치우며 효자노릇을 했고, 올해 선보인 코나도 판매량을 거의 6천대로 늘리며 최고기록을 세웠다.

존 쿡 HMA 세일즈오퍼레이션 디렉터는 “겨울 홀리데이 이벤트에 집중하는 한편 2019년에는 새로 선보인 플래그십 프리미엄 3열 SUV 팰리세이드로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는 계기를 만들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IMG_8293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도 11월 한 달간 4만5천101대를 팔아 작년 같은 기간보다 1.8% 높아진 실적표를 내놓았다. 기아차 브랜드 11개 가운데 11월 중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판매증가를 나타낸 모델은 리오(1천671대·9%↑),포르테(9천756대·17%↑),스팅어(1천173대·6800%↑),스포티지(6천927대·26%),쏘울(8천742대·7.6%↑) 5개였다.

특히 프리미엄 스포츠세단 스팅어는 작년 11월 17대만 팔렸으나 지난달에는 무려 1천173대가 판매돼 70배 가까운 신장세를 보여 눈길을 끈다. 포르테는 올해 11개월 동안 총 9만4천181대가 팔려 이같은 월간 추세가 12월 한달간 이어지면 작년 한해 동안의 판매실적 10만9천674대를 앞지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포티지 CUV는 6천927대가 팔려 전년 대비 26%의 높은 증가율로 휘파람을 불며 2017년 한해동안의 판매량 6만7천239대를 넘어서서 1~11월까지 누적 판매량 7만5천825대를 기록했다.

빌 페퍼 KMA 세일즈 오퍼레이션 담당 부사장은 “지난주 LA오토쇼에 선보인 2020 쏘울의 글로벌 데뷔에 이어 2019년 1분기에 새로 내놓은 모델을 통해 기아 브랜드는 계속 성장할 것을 확신한다”라고 말했다.연합·황유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