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1월 해외서 33만9250대 판매…전년 대비 0.4% 증가

국내선  6만4131대 팔아…그랜저, 하이브리드 모델 역대 최다 판매

남은 기간 G90ㆍ팰리세이드 성공적인 시장안착위해 판매 역량 집중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국내에서 6만4131대, 해외에서 33만9250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월보다 4.2% 감소한 총 40만3381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0.4% 증가한 반면 해외 판매는 5.0% 줄어들었다.

세부적으로 내수 실적을 이끈 것은 그랜저였다.

그랜저 하이브리드 모델이 출시 이래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하며 전체 판매 실적을 이끌었고, 이에 힘입어 그랜저는 월간 판매 1만대를 돌파한 1만191대(하이브리드 2577대 포함)를 판매, 9개월만에 베스트셀링카 타이틀을 탈환했다.

세단 가운데선 아반떼가 6243대, 쏘나타가 5335대(하이브리드 426대 포함) 등 총 2만3544대가 팔렸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500대) 모델도 올 들어 월간 최다 판매 실적을 거두며, 그랜저를 포함한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전년 동월 대비 3.7% 늘어난 3503대 판매를 기록했다.

RV는 싼타페가 9001대, 코나 5558대(EV모델 2906대 포함), 투싼 4280대, 맥스크루즈 19대 등 전년 동월 대비 38.1% 증가한 총 1만9018대 판매를 기록했다.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5월 본격 판매에 돌입한 이후 또 다시 월 최다 판매 실적을 갈아치우며 베스트셀링 전기차 모델에 등극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2889대, G70가 1550대, G90(EQ900 333대포함)가 882대 판매되는 등 총 5321대가 판매됐다.

지난 달 말 출시한 G90는 2주간의 사전 계약 기간에만 6713대의 실적을 달성하며, 연말연시 본격적인 인사 시즌을 앞두고 큰 기대를 모았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3948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300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는 글로벌 무역 갈등에 따른 중국 자동차 시장의 수요 감소, 터키를 비롯한 신흥국의 경제 위기가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는 신형 싼타페와 투싼 개조차가 해외 시장에서도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해 연말까지 꾸준한 판매 증가를 기대한다”면서 “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신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SUV 모델 판매에 집중해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의 누계 실적을 살펴보면 국내 시장은 65만6243대, 해외 시장은 352만219대가 팔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 1.7% 증가했다.

현대차는 국가별 위험 요소와 시장 특징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시장별로 효과적인 판매 전략을 적용해 올해 판매 목표 달성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 달 말 출시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 G90와 이달 선보이는 초대형 SUV 팰리세이드를 성공적으로 론칭시켜 판매 모멘텀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