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의 매력, 온라인에 클릭…댓글 달고 서울로 여행가세요”

서울·LA시 관광마케팅 MOU

한국·미국 각 2명에 무료왕복항공권

이벤트 페이지 시안. [제공=서울시]

이벤트 페이지 시안. [제공=서울시]

대한민국 국민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미국 현지인은 서울을 각자 여행할 수 있는 이벤트가 열린다.

서울시와 미국 L.A.시는 한국인과 미국인이 서로의 도시를 무료 관광할 기회를 주는 공동 온라인 이벤트를 3~17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L.A.시가 지난 7월 맺은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 일환으로 진행하는 건이다. 최종 당첨자는 오는 19일 확인 가능하다.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든 서울시 관광 홈페이지(www.visitseoul.net)에서 L.A. 홍보영상을 본 후 찾고 싶은 장소와 그 이유, 직접 찍은 서울 사진 등이 담긴 댓글을 쓰면 된다.

홍보 영상에선 해리포터와 마법세계 테마파크 등 유명 스튜디오를 체험할 수 있는 유니버셜 스튜디오 할리우드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다만 L.A.시에서 가고 싶은 장소는 홍보 영상에 나오지 않는 곳이어도 된다.

최종 당첨자 2명은 인천ㆍL.A. 왕복항공권(1인 2매), L.A. 소재 호텔 숙박권(3박),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과 유니버셜 스튜디오 할리우드 등 L.A. 명소 관람권 등을 받는다.

항공권은 발급일 기준 12개월 이내 쓸 수 있다. 입출국세, 공항 이용료와 각종 수수료, 경품 간련 제세공과금 등은 당첨자가 부담해야 한다.

미국인의 신청 방법도 같다. L.A. 관광청 홈페이지(www.discoverlosangeles.com)에서 서울시 홍보 영상을 본 뒤 영상 속 가고 싶은 서울 명소를 댓글로 쓰는 방식이다.

최종 당첨자 2명은 왕복 무료 항공권(1인 2매)와 서울시내 소재 호텔 숙박권(3박), 디스커버 서울패스(1인 2매) 등이 무료 지급된다.

서울시는 홍보영상을 통해 여의도 밤도깨비 야시장의 풍경, 한강에서 타는 카약, 북한산 암벽등반, 남산 봉수대의 전통 무술 등을 소개한다.

이 이벤트는 인천에서 시애틀, 디트로이트, 애틀란타 등 미국 3개 도시로 직항편을 매일 운행하는 미국 항공사 ‘델타항공’ 협력으로 펼쳐진다.

서울시 관계자는 “동남ㆍ북 아시아를 넘어 미주지역으로 관광시장을 넓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방한 외래 관광객 1334만명 중 미국인은 87만명으로 4위다. 방한 국가 상위 5위건 내 동남ㆍ북 아시아를 빼면 미국이 유일하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미주 지역에 서울의 매력을 알리고 두 도시 간 관광분야 교류 협력도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며 “서울을 찾는 미국 시민의 재방문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율 기자/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