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순방 귀국 직후 조국 수석에게 “특감반 개선방안 마련” 지시

 조국 수석 사퇴요구에 ‘정면돌파’ 의지 재확인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별감찰반 비위문제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에게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밤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을 마치고 귀국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수석에게 특감반 문제에 대해 보고받은 뒤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5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임 실장과 조 수석에게 특별감찰반 문제의 진행 경과와 개선방안에 대해 보고를 받고서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는 요지의 지시를 내렸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검 감찰본부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청와대의 대처가 대체로 잘 이뤄졌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조 수석 퇴진에 대해서도 그럴 의도가 없다는 뜻으로,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에 대한 언급이)이 없었다”고 답변했다.

김 대변인은 ‘특감반 문제 뿐 아니라 음주운전 등 공직기강 해이 문제가 계속 불거졌는데,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이나 조 수석이 입장을 낼 계획은 없느냐’는 말에는 “특별한 계획은 없다”고 했다.

‘조 수석이 보고한 내용과 대검의 감찰 내용이 대동소이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도 나왔지만, 김 대변인은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말씀드리기 쉽지 않다. 결과를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