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수수료 개편…“회원 혜택은 3년간 9000억원 축소”

여신금융硏 “카드사 3년간 1조5000억 순익 손실”

제로페이 영향력 미미…빅데이터 플랫폼 공유를

[사진=123RF]

[사진=123RF]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 정부의 가맹점 카드수수료 개편으로 축소되는 카드 회원 혜택이 3년간 9000억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여신금융협회의 주최로 4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제7회 여신금융포럼에서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연구위원은 ‘카드사의 영업환경 악화와 향후 성장 방향’이란 주제의 발표에서 “수수료 체계가 개편되는 첫해인 내년에 카드 회원의 혜택 감소분은 1000억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연구위원은 개편 초기엔 부가서비스가 줄고 이어 점진적으로 상품에 탑재된 서비스가 없어지면서 연회비가 인상될 것으로 가정했다. 이에 따라 2020년과 2021년 카드 회원의 혜택 감소분은 각각 2000억원으로 추정했다.

다만 수치는 카드 회원 혜택이 감소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단순 계산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향후 카드사별 대응 전략에 따라 상당폭 바뀔 수 있다는 단서도 달았다.

카드사의 당기순이익 손실분은 내년 7000억원, 2020년 5000억원, 2021년 3000억원으로 3년간 1조5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윤 연구위원은 “삼성페이,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등 다양한 간편결제 서비스가 나오면서 지급결제 시장을 잠식하고 있지만, 서울시가 추진하는 제로페이의 영향은 매우 미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번 카드수수료 개편으로 매출액 30억원 미만 가맹점은 제로페이 도입의 실효성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제로페이의 QR코드 방식이 편의성, 보안성, 범용성 측면에서 모두 플라스틱 카드보다 경쟁력이 낮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현 적격비용 체계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 우대수수료율을 적용받는 가맹점이 전체의 93%를 차지하면서 적격비용의 유지 당위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어서다. 정치적 이슈에 따라 카드수수료가 인하되면서 3년이라는 적격비용 재산정 기간이 준수되지 않는 점을 문제 삼았다.

윤 연구위원은 ”최종재에 해당하는 가맹점 수수료를 정부가 규제하는 것은 선진국에서 찾아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비적격 비용에 포함되는 마케팅 비용을 공동으로 절감하도록 노력하고 카드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QR코드가 아닌 근거리무선통신(NFC) 방식의 보급이 확산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이어 ”개별 카드사의 빅데이터 사업엔 한계가 따른다“면서 ”카드사가 공동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하고 데이터 제공 규모에 따라 수익을 배분하는 체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ate01@heraldcorp.com

Print Friendly